숙취해소음료보다 먹기 편한 숙취해소제 ‘풀리고’ 인기

2015년이 어느덧 한달을 남기고 많은 사람들이 한해의 결산을 위해 더욱 분주히 생활하고 있다.

망년회, 송년회, 회사 회식, 워크숍, 연말 모임, 크리스마스 파티 등 누구나 한번쯤은 참여 해야만 하는 행사들이 다가오고 있다. 이런 장소에서 빠질 수 없는 하나의 공통된 음식은 ‘술’일 것이다.

술은 언제부터 만들어지기 시작했을까? 누구도 정확한 답을 가지고 있지는 않지만, 인류가 수렵과 채집의 원시생활을 시작하면서, 저장해 놓은 과일이 발효하여 술이 만들어 졌을 것이라는 추정이 상당히 설득력 있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그렇다면, 숙취해소에 대한 고민은 언제부터 시작되었을까? 아마도, 술을 마시기 시작한 다음 날 부터가 아닐까? 술을 처음 접한 사람들은 그 동안 살아온 경험으로는 설명할 수 없는 이상한 기분을 느꼈을 것이며, 이 낯선 기분이 싫지 않았을 것이고, 술을 그만 마셔야할 이유도 없었다.

술 먹은 다음날 아직 해장이라는 단어도 만들어지지 않았고 술 빨리 깨는 법이 있다는 것은 더더욱 몰랐을 것이다. 머리가 깨질 듯한 두통도 느껴보고, 속이 아파 하루 종일 구토나 숙취증상으로 고생하는 사람도 분명히 있었을 것이다.

이런 경우에는 아마도 숙취에 좋은 과일이나 숙취해소에 좋은 차 등과 같은 숙취해소음식에 많이 의존했을 것이다.

우리나라에는 다양한 종류의 숙취해소제가 있다. 하지만 숙취해소제는 술을 마시기 전에 먹어야 훨씬 더 효과적이라는 사실을 소비자들은 잘 모르는 것 같다.

이러한 문제에 대하여 바이오센스(주)에서는 ‘취후약방문(醉後藥房文)’이라는 글을 통해 재미나게 표현하였다. 이미 취한 상태에서 숙취해소제를 찾아봐야 별 소용이 없다는 것이다.

바이오센스(주)에서 생산하는 풀리고(제품명)는 발효건강식품의 제조방법이라는 특허를 이용, 17가지 천연재료를 주원료로 만든 숙취해소제이다. 기술력으로 승부할 수밖에 없는 중소기업의 특성상 원재료에 충실하였고, 효능이 뛰어나야만 소비자로부터 인정받을 수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는 기업이다.

풀리고는 분말 형태로 포장되어 있어 휴대가 간편하기 때문에 주머니 속에 혹은 가방 속에 챙겨 다니다가 음주 전에 한 포 먹어주면 다음날 숙취에 대한 걱정은 사라진다.

잦은 술자리를 가지며 아침에 일찍 사무실로 향해야하는 직장인 혹은 많은 사람들을 만나야 하는 직업을 가진 이들에겐 필요한 아이템일 것이다.

술은 여러 가지 장점도 분명히 가지고 있지만, 너무 많이 마시면 건강에 해롭다. 특히 알코올의 분해 과정에서 발생되는 아세트알데히드는 독성 물질이자 발암 물질이다. 숙취에 대한 문제를 일으키는 주범도 바로 아세트알데히드이다. 술이 체내에 흡수되기 전에 간 기능의 해독 능력을 높여 주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하다.

 




최근본 상품 (0)

배송정보
배송조회를 하시려면 송장번호를 클릭하세요
배송조회
상품명
주문번호
택배사
송장번호